드럼세탁기 청소방법 관리방법 곰팡이 이물질 예방하려면

드럼세탁기 청소방법 관리방법 곰팡이 이물질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드럼세탁기 청소방법을 통해 곰팡이와 이물질이 묻어나지 않게 예방하고 세탁기를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드럼세탁기 관리 방법까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보통 드럼세탁기를 구입하게 되면 빨래만 하지 관리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모르는 분들이 많습니다. 어느 날 수건이나 옷에서 냄새가 나고 이물질이 묻어나기 시작하면 그때 세탁기 청소나 관리에 대해 알아보려 합니다. 세탁기를 오랫동안 청소를 하지 않고 사용만 해 왔다면 세탁 세제 찌꺼기와 옷의 보푸라기 등이 부패되어 곰팡이 냄새가 나고 이물질도 묻어나게 됩니다. 이러한 현상을 미리 예방하려면 세탁기를 샀을 때부터 관리를 해 주는 것이 좋고 그렇지 않다면 지금부터라도 드럼세탁기 청소방법 및 관리를 해 주면서 사용하면 됩니다.


항상 청소의 기본은 환기를 시킨 상태에서 고무장갑을 착용하는 것입니다. 볼에 따뜻한 물을 적당량 준비한 후 베이킹소다 2T 주방 세제 2방울을 넣어 잘 섞어 청소 세제를 준비해 둡니다. 세제 통은 남은 세제가 바닥에 잘 굳기 때문에 적어도 1주일에 한 번 정도 청소해 주면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제 통을 열면 PUSH 버튼이 있는데 이것을 누르면 분리되어 빼낼 수 있습니다. 빼낸 세제 통은 칫솔에 세제를 묻혀 꼼꼼히 닦고 물로 세척한 후 물기가 마르도록 건조합니다. 물기가 잘 건조되었으면 원래 상태대로 꽂으면 됩니다.



드럼세탁기 고무패킹은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정도 청소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드럼세탁기 입구 쪽에 고무패킹이 있는데 안을 뒤집어 보면 꽤 많은 이물질이 쌓여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세탁을 하게 되면 옷에서 나온 보푸라기 같은 각종 이물질이 이곳으로 끼게 됩니다. 굵은 찌꺼기는 손으로 건져내고 패킹 안에 세제를 조금 부어 칫솔로 고무패킹 안을 전체적으로 닦고 물로 깨끗이 세척합니다. 이곳만 청소를 잘 해 줘도 곰팡내나 이물질이 묻어나는 것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이렇게 청소한 후 물기가 잘 마르도록 도어(뚜껑)를 열어두면 됩니다. 고무패킹 청소할 때 도어도 함께 세제로 닦아 청소해 줍니다.



거름망 배수 필터는 드럼세탁기 맨 밑에 있습니다. 사각형 모양의 커버를 열면 검은색 호스가 보입니다. 검은색 호스를 꺼내 마개를 열고 기울이면 세탁기 내부에 고인 물이 빠지게 됩니다. 물이 다 빠졌으면 다시 마개를 닫고 제자리에 꽂아둡니다. 거름망 배수 필터는 보통 왼쪽으로 돌리면 잘 빼집니다. 분리해낸 거름망 필터에 달라붙어 있는 세탁 찌꺼기를 제거하고 세제를 묻혀 칫솔로 닦아주고 세척해 줍니다. 거름망 필터가 있던 자리도 물 때가 끼어 있으므로 칫솔질하여 깨끗이 씻어줍니다. 청소가 끝나면 거름망을 원래 상태로 조립합니다.


드럼세탁기마다 차이가 있어 없는 경우도 있지만 만약 도어 입구 고무패킹 안쪽에 물 순환 필터가 있다면 이곳도 이물질이 낄 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관리해 줘야 합니다. 물 순환 필터는 작은 사이즈로 위쪽이나 아래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곳에 이물질이 끼게 되면 물이 잘 순환되지 못해 세탁을 끝낸 이후 물고이는 현상이 발생될 수 있으므로 이물질이 있다면 제거하고 칫솔로 닦아주면 됩니다.


드럼세탁기 청소방법으로 가장 확실한 것은 전문 업체 도움을 받는 것입니다. 하지만 10만 원 안팎의 비용은 가정주부로써 부담되는 금액입니다. 집에서 할 수 있는 드럼세탁기 셀프 청소 방법이니 적절하게 활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첫번째 방법은 인터넷이나 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는 ‘세탁용 전용 클리너’를 이용하는 것으로 매우 간편한 청소법입니다. 요즘은 제품들이 다양해져서 세제 통에 넣는 가루 제품도 있고 1회용으로 나온 제품들도 있습니다. 가루 제품의 경우는 세제 투입구에 세탁용 클리너를 사용량만큼 넣고 세탁기를 표준모드로 돌리면 아주 쉽게 드럼세탁기를 청소할 수 있습니다. 1회용 팩으로 나온 제품의 경우는 세제 통이 아닌 세탁조에 넣고 전원을 켠 후 통 세척, 통살균, 불림으로 세탁하면 됩니다. 고무패킹에 걸러진 이물질을 걷어낸 후 보통 2-3번 헹굼 하면 곰팡이 냄새나 이물질 찌꺼기들도 없어져 편리합니다. 제품마다 사용법이 조금씩 다르기에 정해진 방법에 따라 사용하면 되고 이런 방법들은 너무 자주 해도 세탁기를 망가뜨리는 것이므로 6개월에 한 번 정도 해주는 것이 드럼세탁기 관리에 좋습니다.


두 번째 방법은 드럼세탁기 내부 살균 소독 방법입니다. 살균하면 락스를 따라올 자가 없을 정도로 살균력은 락스가 최고입니다. 하지만 독한 성분 때문에 세탁기를 부식시킨다는 의견도 있지만 이 부분은 락스 원액을 대량으로 많이 사용했을 때이거나 락스 농도가 진한 상태에서 오랫동안 불림 상태로 담가 두었을 때나 가능합니다. 세탁기 안에는 온갖 박테리아 및 미생물 등 곰팡이균의 서식지이므로 가끔은 락스 청소가 도움 됩니다. 드럼세탁기 락스 청소를 할 때는 볼에 적당량의 물과 종이컵으로 2/3 정도의 락스를 넣어 함께 세탁조에 붓습니다. 도어를 닫은 후 표준모드로 세탁하고 3번 헹굼 해 주면 드럼세탁기에 있는 각종 세균을 사멸시켜 곰팡이 냄새를 없앨 수 있습니다. 세탁이 완료되면 도어 문을 열어 잘 건조하면 됩니다.


세 번째 방법은 과탄산소다를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뜨거운 물에 과탄산소다를 2T : 베이킹소다 2T : 구연산 1T를 넣어 잘 풀어줍니다. 가루가 완전히 녹을 때까지 잘 저어 풀어준 후 세탁기 안에 넣고 표준모드로 세탁하면 됩니다. 드럼세탁기 사용 시 가루세제를 넣을 때는 반드시 세제를 잘 녹인 다음 사용해야 세제 찌꺼기가 남지 않습니다. 세제를 세탁조에 바로 넣고 세탁을 할 때 간혹 어떤 제품들은 세탁 버튼을 누르자마자 배수펌프가 작동하여 배수부터 시작하는 세탁기가 있습니다. 이런 세탁기를 사용할 경우에는 세탁조 안에 바로 세제를 넣지 말고 급수가 끝났을 때 세제 투입구에 풀어 둔 세제를 넣어주면 됩니다.


드럼세탁기를 잘 관리하려면 위에 언급한 대로 세탁 시 꾸준한 청소가 중요합니다. 만약 뜨거운 물 사용이 가능하다면 통 살균을 가끔 해주면 세탁조 내부에 있는 곰팡이를 어느 정도 제거할 수 있어 좋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뜨거운 물로 통 살균세척을 자주 하게 되면 나중에는 세탁조에 균열이 생길 수 있고 부속품이 느슨해져 물이 샐 수 있으니 너무 자주 사용하는 것은 오히려 세탁기 수명을 단축시키는 길입니다.


그리고 드럼 세탁기에 사용하는 세제는 가루세제나 고농축 세제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씻겨나가지 않은 잔여 세제가 남아 부패되고 곰팡이 번식 우려가 있으므로 이런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면 뜨거운 물에 확실하게 녹인 다음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향기 때문에 섬유 유연제를 과하게 사용하시는 주부들도 있는데 섬유 유연제도 많이 넣게 되면 세제가 남게 되어 좋지 않습니다. 만약 건조기와 함께 드럼세탁기를 사용 중이라면 마지막 세탁 시 섬유 유연제를 사용하지 않고 대신 건조기에 종이로 된 드라이섬유유연제를 넣고 건조하는 방법도 있으니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상으로 드럼세탁기 청소방법 관리방법 곰팡이 이물질 예방하려면에 대한 글을 마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